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이판 총기난사 배너

BLOG ARTICLE 행정관 | 2 ARTICLE FOUND

  1. 2009.04.23 청와대 언론 홍보지침 보도
  2. 2009.04.23 청와대 행정관 성매매 보도

청와대 언론 홍보지침 보도

이슈 트랙백 2009.04.23 01:30

'곤란한' 사건 감추기 급급…국민 이목 돌리기에 '열중'

18일자로 발행되는 <기자협회보> 1면 만평을 보며 섬뜩한 느낌이 들었다. 양손을 모아 십자가를 쥔 김수환 추기경이 머리위에 원을 그린 모습으로 표현된 것으로 그의 선종을 묘사하고 그 옆에는 '용산참사' '연쇄살인범' '홍보지침'이 선명한 신문이 순서대로 놓여 있는 가운데 누군가가 노트북으로 "김수환 추기경 선종을 최대한 활용하여…"라는 이메일을 보내는 모습을 그렸다. 제목은 '新 홍보지침…?'이라고 달았다.

청와대 행정관이 경찰청에 홍보지침 메일을 보낸 게 말썽이다. 경기 서남부지역 연쇄살인사건 관련 자료를 언론에 적극적으로 제공해 용산참사로 궁지에 몰린 경찰과 정권의 위기를 타개해 보려는 얄팍한 술수였을 것으로 짐작된다. 이처럼 궁지에 몰린 청와대와 정부·여당은 선종 역시 난국을 타개하는 호재로 삼으려 들지도 모른다는 우려를 그린 만평이다.

지나온 과정을 살펴보면 이런 우려는 우려로 그치지만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이 지난달 25일 설 연휴부터 지난 8일까지 지상파 3사의 용산참사 보도와 연쇄살인사건 보도 건수를 통계 낸 결과를 보면 그렇다. 이 기간에 KBS는 용산참사 27건, 살인사건 68건을 보도했으며 MBC는 33건과 72건, SBS는 25건과 59건을 각각 보도했다.

뉴스의 가치를 판단하는 기준은 매체마다 다를 수도 있고 특정 매체가 특정한 기사를 중요하게 판단해 크게 다룬다면 나름으로 판단 기준은 있다.

그렇지만, 일반적인 언론의 보도 관행으로 봤을 때 이처럼 보도 비중이 비슷하게 나타난 것은 '홍보지침'의 영향을 받았다고 볼 수밖에 없다. 더구나 의도했든 하지 않았든, <조선일보>와 <중앙일보>가 강호순의 얼굴 사진을 공개하고 방송도 뒤따라 그리했던 일이 '흉악범 얼굴공개' 논란으로 이어지면서 '용산참사'는 주요 의제에서 밀려나 버렸다. 청와대 행정관의 '이메일' 한통의 목적은 훌륭히 달성된 셈이다.

청와대·정부와 한나라당은 도마뱀 꼬리 자르듯 '청와대 일개 행정관이 개인 자격으로 보낸 메일이므로 그가 사표를 냈으니 일단락 짓'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을 것이다. 실제 그렇게 돌아가고 있다. 문제의 이 모 행정관을 처음에는 구두 경고했다가 자진 사표로 흘러가고 있다.

문제는 청와대 행정관의 메일 한통으로 이렇게 흐름이 달라진 메커니즘을 밝혀내는 것이다. 처음에야 모르고 경찰이 제공하는 자료에 근거해 취재·보도를 했다 하더라도 그러한 일이 밝혀졌다면 언론은 그 속에서 작용한 메커니즘을 추적할만한데 안 그러는 게 이상하다.

지난해 5월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 촛불집회가 한창일 때, 행정안전부가 미국 쇠고기 홍보지침을 통보한 일이 있다. 이때 지자체 공무원들이 홍보지침 전파를 거부하고 촛불집회 참여를 독려했다며 해당 공무원들을 고발하고 징계하겠노라고 서슬 퍼렇던 때가 있었다. 고작 1년도 채 안 지난 일인데, 최고 권부라는 청와대 행정관이 보낸 '홍보지침'을 거부할 배짱 있는 경찰이 경찰청에 있을지 모르겠다. 경찰이 메일을 받고 어떻게 움직였는지, 그것을 받아 쓴(물론 보충취재나 발굴 취재를 하며 애쓴 기자도 있지만) 기자들은 무슨 생각이었는지도 '국민의 알권리'에 속하지 않을까.

<경남도민일보> 2009년 02월 19일 17면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청와대 행정관 성매매 보도

이슈 트랙백 2009.04.23 01:30

사표 수리로 어정쩡하게 마무리…엄정한 수사로 사건 전모 밝혀야

지난 30일 주요 신문은 일제히 청와대 행정관이 안마시술소에서 성매매한 혐의로 입건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앞서 온라인 등을 통해 낌새가 보이긴 했다.

<조선일보>는 27일 온라인판에 연합뉴스 기사를 전재해 "이 대통령이 청와대 직원은 윤리·도덕적 측면에서도 한 점 부끄럼이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이는 검찰의 '박연차 리스트' 수사와 관련, 여야 정치인 및 전직 청와대 참모들이 줄줄이 구속되는 것을 계기 삼아 다시 한번 내부기강을 다잡기 위한 차원으로 해석된다"고 했다.

같은 날 <한겨레>는 이 대통령의 기강 다잡기를 온라인판에 보도했는데 제목부터가 달랐다. '청와대 직원 성매매 혐의 입건'이라고 보도하면서 "청와대 행정관이 성매매 혐의로 경찰 단속에 걸려 입건된 사실이 27일 뒤늦게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근무자의 도덕성과 기강을 높이라고 지시했으며, 청와대 직원들 사이에 음주 자제령이 내려진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해 현저히 다른 '팩트'를 전했다.

30일 자에 <경향신문>과 <한겨레>가 성매매 의혹뿐만 아니라 업체 로비 가능성을 제기했으며, <동아일보>도 2면에 비중 있게 보도한 데 비해 <조선일보>에는 기사가 실리지 않았으며 <중앙일보>는 청와대 브리핑으로 단신 처리했다.

이후 정치권과 여성계의 문제제기로 팩트 자체는 자세하게 드러나고 있지만, 여전히 보도의 방향은 '청와대 행정관의 성매매'에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 그리하여 청와대도 관련된 행정관의 사표를 받고 '도덕성을 강조'하고 '내부 기강을 다잡'는 선에서 마무리하려 하고 있다. 물론 성매매를 했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처벌받아야 마땅한 일이다. 또 고 장자연 씨의 성 상납 의혹이 이슈로 떠올라 있어 비슷한 '성(性)' 문제로 도매금으로 넘어가는 측면도 없지는 않을 것이다.

그러나 이 사건의 본질은 우리나라 최고 권부인 청와대 중간 간부인 행정관(3∼4급 공무원으로 도청으로 치면 국장, 창원이나 마산시의 부시장급)이 이른바 '향응'을 받았다는 것이다. 수뢰 사건으로 구속되는 사건을 보면 "금품·향응을 제공받고"라는 말이 거의 붙어 다닌다. 이번 사건도 '청와대와 방통위 관계자, 케이블 업자의 유착 또는 로비 사건'임에도 크게 부각되지 않고 있다.

우리 국민 중 업자가 청와대 중간 간부에게 아무런 대가를 기대하지 않고 룸살롱에 가서 술을 사 먹이고 2차까지 내보냈다는 말을 믿을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 더구나 그들이 방송·통신 업무를 담당하는 자리에 있었는데도 말이다.

31일 자 <경남도민일보>는 '3만 원 초과 금품수수 땐 직위해제'라는 기사가 실렸다. 사천시가 청렴도 향상으로 투명한 시정을 펼치려고 다양한 시책을 펼친다는 내용이었다. 또 '오락실 비위경찰 엄단하나'는 기사도 실렸다. 김해경찰서 경찰관이 오락실 단속 관련 비위로 파면됐고 마산중부경찰서 경찰관도 같은 이유로 중징계받을 가능성이 있다는 기사였다.

같은 날 <경남신문>도 사회면에 '경찰청 부적격 경찰 퇴출' '도교육청 내부 신고전화 개설' '사천시 금품 수수 땐 형사고발' 기사를 잇달아 보도하면서 도내 각계가 비리 척결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핵심 권부에서 일한다고 해서 기초지방자치단체 공무원에게 적용하는 것과 다른 잣대를 들이댄다면 영이 서지 않는다. 사표를 수리할 게 아니라 징계위에 회부하고 엄정한 수사로 사건의 전모를 밝혀야 하는 까닭이다.

<경남도민일보> 2009년 04월 02일 17면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이 블로그 운영을 당분간 접습니다.

티스토리에서 1년 반 이상, 2년 가까이 블로그를 운영해왔습니다. 이제 이 블로그를 당분간 접습니다. 워드프레스 기반의 새로운 블로그로 이사가기 때문입니다. 가면서 모든 것을 바꾸려고합니다. 지금껏 이 블로그에서 이뤄온 성과에..

'김주하 트윗 오보'로 본 현직 언론인의 SN활동 한계

MBC 김주하 앵커가 곤경에 처한 것으로 짐작된다. 사적인 영역으로 생각해왔던 트위터에서 '오보'를 함으로써 언론인의 온라인 활동에서 어디까지를 사적인 영역으로 봐야 할 것인지, 언론인 '개인'으로서 온라인에서 활동하는 것이 ..

사이판에 여행가지 맙시다. 박재형 씨를 살립시다.

사이판 총격사건 피해자 박재형 씨의 아내 푸른 희망님이 쓰신 글입니다. 안타깝고 화가 납니다. 그렇지만 화내면서 블로그에 포스팅 하는 밖에는 할 수 있는 일을 찾지 못해 더 화가 납니다. 내일 밤 11시 15분 KBS 2TV ..

트위터 중심 확산되는 #도아사수_ 바람

경찰청이 트위터러 도아(@doax)를 선거법 위반 혐의로 조사한다고 한다. 경찰과 선관위의 트위터러 단속에 문제는 없는가? 이번 6·2 지방선거에서 트위터나 미투데이, 페이스북 같은 사회적 관계망 서비스(Social Netew..

경남 트위터러들 '여기 여기' 다 모여라

'갱상도 블로그(갱블)'라는 메타블로그로 경남지역 블로고스피어 구실을 해 온 <경남도민일보>가 사회적 관계망 서비스(SNS·Social Network Service)에서 새로운 실험을 시작했다. 경남도민일보 트위터 계정을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