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이판 총기난사 배너

BLOG ARTICLE 웹 스토리지 | 2 ARTICLE FOUND

  1. 2010.01.18 웹 스토리지 비교분석 (2) 윈도우 라이브 (3)
  2. 2010.01.17 웹 스토리지 비교분석 (1) 데이콤 웹 하드

웹 스토리지 비교분석 (2) 윈도우 라이브

Digital Life Tuning 2010.01.18 15:47

2010/01/17 - [Digital Life Tuning] - 웹 스토리지 비교분석 (1) 데이콤 웹 하드 에 이은 글입니다.


사실은, 마이크로소프트사에서 내놓은 윈도우 라이브가 정확하게 어떻게 쓰이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그냥 그런 게 있나 보다 하면서 짬나는 대로 한 번씩 테스트해본 게 전부여서 어쩌면 이 포스팅이 라이브를 왜곡해서 전파하는 것일 수도 있어 조심스럽긴 합니다.


윈도우 라이브를 쓰다 보면 스토리지 서비스가 세 가지인데요. 하나는 MS-Office2007과 연동해서 쓸수 있는 윈도우 오피스 라이브 워크스페이스가 있구요, 또 다른 하나는 스카이 드라이브(http://skydrive.live.com/summary.aspx)가 있습니다. 또 사진 공유 사이트로 라이브 스페이스(http://spaces.live.com/)가 따로 있습니다.

 
 
 
  오피스 라이브 워크스페이스 접속화면. 용량 5기가까지 저장할 수 있다고 안내돼 있다.  
 
워크스페이스는 용량은 5기가입니다. 스카이드라이브는 25기가를 제공합니다. 또 라이브 스페이스 용량도 25기가입니다. 이건 스카이드라이브와 같은 공간을 사용하는지, 아니면 스카이드라이브 25기가와는 별도로 25기가(모두 50기가)를 지원하는지는 알아보지 않았습니다. 그렇지만, 이런 용량은 사실상 무제한으로 늘려갈 수 있습니다. msn이나 hotmail 같은 마소 계정당 스토리지가 제공되는데, 이들 사이트는 가입할 때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계정 자꾸 만들어 그 계정간에 공유설정한다면 무제한 용량도 가능하지 않겠나 싶기도 합니다. 테스트해보지는 않았습니다.

윈도우 라이브 워크스페이스

정식 명칭은 ‘Microsoft Office Live Workspace 베타’입니다. http://workspace.office.live.com 페이지에 접속하면 자세한 설명과 도움말을 검색해 볼수도 있습니다.

윈도우 라이브 아이디가 있어야 하는데요, msn이나 hotmail 계정 있다면 그 계정으로 활성화 할 수 있고요, 이런 계정에 가입할 때 주민번호 필요 없으므로 필요하다면 계정 여러개 생성해서 그 계정들간에 공유 설정한다면 용량은 무한으로 늘여갈 수 있을 것입니다.

 
 
 
  오피스 라이브 워크스페이스에 로그인해보면 몇개 내가 테스트로 만들거나 업로드해 놓은 파일이 보인다. 이걸 공유할 수도 있고 바로 불러와서 편집할 수도 있어 무척 편리해 보인다.  
 
오피스를 쓰고 있다면 장점이 꽤 됩니다. 오프라인에서 엑셀 등으로 곧바로 워크스페이스에 접근해 파일 열거라 편집, 열람 모두 가능합니다. 또 온라인 워크스페이스페이지에서 문서 열람하다가 편집이 필요하면 더블클릭만으로 곧바로 오프라인 해당 프로그램에서 편집할 수 있습니다.

단점은? 글쎄요. 자주 써보지 않았기에 단점을 딱히 집을 수는 없는데요, 피시 환경에 따라 조금씩 다르게 작동한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일례로 집 컴터에서는 워크스페이스를 쓰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었는데 회사 컴터에서는 이상작동이 있었습니다. 윈도 탐색기에 워크스페이스 바로 가기가 어떻게 생겨났는지도 모르게 생겨 있더라고요. 그렇지만, 탐색기에서 워크스페이스로 접근은 안 됩니다. 온라인에서는 아무 문제 없구요.

스카이드라이브

일단 25G라는 넉넉한 공간이 마음에 듭니다. 물론, 이 용량은 스토리지로만 쓰는 것은 아닙니다. 웹 앨범이라거나 기타 다양하게 쓰이는데요, 얼마 전까지만 해도 4G USB 메모리가 대세였다는 점을 상기하면 꽤 넉넉한 공간입니다. 더구나 구글 피카사로 넘어가는 사람들이 많던데, 기능면에서는 피카사에 뒤지지 않으면서도 넉넉한 공간이 좋더라고요.

 
 
 
  스카이드라이브 화면. 오른쪽 표시한 곳을 보면 용량이 24.99기가로 나온다.  
 
마이크로소프트사의 웹 스토리지 최대 단점은 용량 제한입니다. 전체 용량은 25기가로 넉넉하지만, 파일 하나 크기가 200메가를 넘으면 업로드할 수 없습니다. 공유기능까지 뛰어나다 보니 저작권 침해 등 불법 자료의 유통을 막으려는 고육책이지 않나 짐작합니다.

스페이스

스페이스에도 문서나 그림 등을 저장할 수 있습니다. 전체 용량을 파악해보진 않았습니다. 특히 스페이스에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사진 앨범을 만들고 공유할 수 있는 기능이 있다는 것입니다. 세부 기능을 피카사와 비교했을 때 어떤 차이가 있는지 확인해보지는 않았습니다. 앨범 공유를 그다지 중시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스카이드라이브 화면. 오른쪽 표시한 곳을 보면 용량이 24.99기가로 나온다.  
 
하여튼 마이크로소프트 웹 스토리지 총 용량이 55기가인지, 아니면 25기가로 나눠 써야하는지는 모르지만, 25기가가 어딥니까. 더구나 여러 계정 만들어 공유하면 그만이니 그다지 불편한 점은 아니라고 봅니다.

더구나 라이브 메신저, 라이브 메일 등등 라이브 시리즈와 함께 잘 사용하면 재미있는 컴퓨팅 환경을 구축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2010/01/17 - [Digital Life Tuning] - 웹 스토리지 비교분석 (1) 데이콤 웹 하드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designkoon.com/story BlogIcon 디자인쿤 2010.01.18 16: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좋은글 잘보고가요^^
    오늘도 좋은하루되세요.자주와서 구경해야겠습니다^^

  2. Favicon of http://in.idomin.com BlogIcon 돼지털 2010.01.18 18: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문해주셔서 고맙습니다.

  3. 2010.01.19 14: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웹 스토리지 비교분석 (1) 데이콤 웹 하드

Digital Life Tuning 2010.01.17 08:30

사람들이 하는 일이 자꾸만 인터넷으로 통합돼가면서 거기에 맞는 온갖 서비스가 나오고 있네요. 오늘 관심은 웹 스토리지입니다. USB 메모리에 데이터를 저장해서 갖고 다니는 것은 이제는 거의 원숭이 취급받을만할 정도입니다. 데이콤의 웹 하드,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 라이브, 구글의 문서도구, 그리고 최근 서비스를 시작한 네이버 N드라이브를 두고 비교분석해볼까 합니다.

내가 하는 일이 좀 특이해서 하루 일과의 2/3는 집에서 처리하고, 나머지 1/3은 회사에 가서 처리하게 됩니다. 그러다 보니 회사와 집에서 하는 일을 이어서 할 방법에 대한 관심이 많습니다.

지금까지 집에서 하던 일을 회사에서도 하고, 회사에서 하던 일을 집에 와서도 하려고 시도했던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는데, 최근에 네이버를 활용할까 어쩔까 고민 중입니다. 그 이유는 나중에 설명할 것입니다.

1. 데이콤 웹 하드

데이콤 웹 하드를 지금까지 주로 써왔습니다. 웹 하드 모르시는 분은 없을 듯한데요. 나는 주로 웹 하드 탐색기를 쓰고 있습니다. 윈도 탐색기에 결합하면서 일종의 네트워크 드라이브로 쓸 수 있습니다. 웹 하드 탐색기는 여기에서 내려받을 수 있습니다.

이 녀석을 업무에 활용한 것은 올해로 7~8년 됐습니다. 처음에는 내 계정으로 썼고, 지금은 회사 계정으로 쓰고 있습니다. 회사와 집을 오가며, 때로는 피시방에서까지 잘 활용하고 있지요. 이건 우리 부서원과 공유하기 때문에 협업을 할 때도 유용합니다.

우선 장점부터 말해보겠습니다.

 
 
 
  웹하드 탐색기 로그인이 되면 그림처럼 윈도우 탐색기에서 웹하드가 '기타 저장장치'로 보입니다. 이 녀석을 즐겨찾기 해두면 이용하기 쉽습니다.  
 
이건 장점이 아닐 수도 있는데, 하여튼 그렇습니다. 다른 사람과 공유하기가 쉽습니다. 공유하려면 id하고 패스워드를 알아야 하는데 웹 하드 아이디하고 패스워드 공유한다고 사생활이 노출될 일은 거의 없습니다. 더구나 나처럼 회사 계정이라면 사원들이 대부분 아는 것이므로 특별하게 문제될 것은 없습니다.

협업을 할 때도 유용합니다. (이궁, 그게 그 말인가 ㅠㅠ;) 우리 부서에서 하는 일이 외부 필진 관리하고 사내 당직 프로그램 운영하고 그런 것인데, 웹하드에 올려놓고 부서원이 공유하니 무척 편리합니다. USB 메모리에 넣어 다니면 변동이 있을 때 반영이 잘 안 되는데 웹 하드에 올려놓으니 변동 상황이 그때그때 반영돼 무척 편리합니다.

 
 
 
  웹하드 로그인 됐을 때 탐색기에서 바로 웹하드 내용을 볼 수 있고, 여러가지 작업도 할 수 있지요.  
 
웹 하드에 있는 파일의 종류가 무엇이든 간에 내 컴퓨터에 해당 프로그램 설치돼 있으면 더블클릭으로 바로 편집모드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hwp xlsx pptx jpg gif bmp 등등 거의 모든 파일이 웹 하드에 저장돼 있으면 바로 불러와서 편집하고 저장까지 깔끔하게 할 수 있습니다.

다음은 단점입니다. 지금은 데이콤 정책이 바뀌었는지 확인해보지 않았지만, 처음 웹 하드 탐색기 쓸 때 직원과 상담한 바로는 탐색기 기능을 권장하지 않는다는 것이었습니다. 편리하기는 한데, 문제 생기면 책임질 수 없다는 것이었지요. 물론 지금까지 데이터에 문제가 생긴 적은 없습니다.

 
 
 
  컴터 부팅할 때 자동로그인이 설정돼 있는데, 한번씩 이렇게 애를 먹입니다. 확인을 눌러주면 아이디하고 패스워드 입력할 수 있는 창이 뜹니다.  
 
 
 
 
  부팅할 때 오류(?) 났을때 확인해 보면 이럻게 아이디가 대문자로 돼 있습니다. 소문자로 고쳐주면 문제 없이 로그인 됩니다.  
 
컴터 켤 때 자동 로그인 설정해두고 있는데요, 이게 한 번씩 말썽입니다. 지금 쓰는 아이디가 소문자와 숫자로 이뤄져 있는데요, 이 녀석이 한 번씩 대문자로 바뀌어 있더라구요. 그러면서 알 수 없는 아이디라고 나오네요. 처음 상담에서 지원 안 한다는 말 들었기에 물어보려고도 안 하고 쓰고 있습니다. 조금 불편하긴 해도, 에러메시지 뜨면 아이디 소문자로 다시 처넣어주고 있습니다.

이것도 원인을 알 수 없긴 한데, 웹 하드에 내용을 복사해서 로컬로 붙여 넣을 때나, 반대로 로컬의 문서나 폴더를 웹 하드로 복사해서 붙여 넣을 때 가끔 안되기도 합니다. temp 라는 폴더만 생기고 복사는 아예 안 되는 거죠. 원인은 모르고, 그런 일이 생기면 웹으로 접속해서 내려받기나 올리기로 전송하는 수밖에 없습니다. 이 현상이 한 번 나타나면 컴터 다시 켜기 전에는 해결 안 됩니다.

이건 꽤 불편한데요, 로컬에서 새로 만든 파일을 웹 하드 탐색기를 통해 웹 하드에 바로 저장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로컬에 저장한 다음, 웹 하드로 전송하고, 다시 웹 하드 탐색기에서 더블클릭으로 파일 열어서 편집해야 합니다. 매우 불편합니다.

가장 큰 단점은, 유료라는 것입니다. 나야 뭐 회사 계정이니 쓰지만, 웹하드 Biz 2기가가 기본인데, 월 1만 3000원을 줘야 합니다. 꽤 비싼 셈이죠.

그래서 평점을 매긴다면 10점 만점에 7점쯤 주겠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이 블로그 운영을 당분간 접습니다.

티스토리에서 1년 반 이상, 2년 가까이 블로그를 운영해왔습니다. 이제 이 블로그를 당분간 접습니다. 워드프레스 기반의 새로운 블로그로 이사가기 때문입니다. 가면서 모든 것을 바꾸려고합니다. 지금껏 이 블로그에서 이뤄온 성과에..

'김주하 트윗 오보'로 본 현직 언론인의 SN활동 한계

MBC 김주하 앵커가 곤경에 처한 것으로 짐작된다. 사적인 영역으로 생각해왔던 트위터에서 '오보'를 함으로써 언론인의 온라인 활동에서 어디까지를 사적인 영역으로 봐야 할 것인지, 언론인 '개인'으로서 온라인에서 활동하는 것이 ..

사이판에 여행가지 맙시다. 박재형 씨를 살립시다.

사이판 총격사건 피해자 박재형 씨의 아내 푸른 희망님이 쓰신 글입니다. 안타깝고 화가 납니다. 그렇지만 화내면서 블로그에 포스팅 하는 밖에는 할 수 있는 일을 찾지 못해 더 화가 납니다. 내일 밤 11시 15분 KBS 2TV ..

트위터 중심 확산되는 #도아사수_ 바람

경찰청이 트위터러 도아(@doax)를 선거법 위반 혐의로 조사한다고 한다. 경찰과 선관위의 트위터러 단속에 문제는 없는가? 이번 6·2 지방선거에서 트위터나 미투데이, 페이스북 같은 사회적 관계망 서비스(Social Netew..

경남 트위터러들 '여기 여기' 다 모여라

'갱상도 블로그(갱블)'라는 메타블로그로 경남지역 블로고스피어 구실을 해 온 <경남도민일보>가 사회적 관계망 서비스(SNS·Social Network Service)에서 새로운 실험을 시작했다. 경남도민일보 트위터 계정을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