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이판 총기난사 배너

김종훈 통상교섭본부장의 '우리 동아일보' 발언

이슈 트랙백 2008.05.24 13:33

21일 자 경향신문은 3면 사진기사에서 김종훈 통상교섭본부장이 20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 쇠고기 추가 협의 관련 브리핑을 하는 도중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언론들이 '우리 동아일보' 같이 정확하게만 보도한다면…"이라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자리에는 경향신문 기자만 있었던 것도 아니고, 동아일보 기자만 있었던 것도 아니다. 국내외 주요 언론사 취재기자들이 각사의 대표성을 갖고 참석했는데도 정부 관계자가 특정 언론사에 대한 우호적인 감정 또는 '내 편 의식'을 그대로 드러냈다.

현장에서 이 말을 들은 동아일보 기자는 기분이 어땠을까? 이렇게 정부에 몸담은 한 사람에게서 대놓고 내 편이라는 말을 들은 동아일보의 보도는 어땠을까?

공식 석상서 편애 표시…입맛 맞춘 기사로 화답

동아일보는 21일 자 1면 머리기사가 "한미 '쇠고기 검역주권' 문서로 확인"이라는 제목 아래 양국 통상장관 서한 교환…'수입금지 SRM'에 6개 부위 추가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기사에 붙여놓은 도표만 살펴봐도, 양국 통상장관이 서한으로 합의한 것의 외교적 실효성에 대한 검증은 제쳐놓더라도 국민이 걱정하는 30개월 이상 소의 수입에 대한 어떠한 논의도 없었다는 것이 드러난다.

결국, 국민 반대 여론이 빗발치니 소나기는 피한다는 시늉만 낸 것이라는 것이 뻔히 들여다보이는데도 정부 입맛에 딱 맞는 기사를 내보냈다. 정부가 편애해주는 데 대해 이런 기사로 부응했다.

설령, 미국산 쇠고기의 광우병 위험에 대한 국민의 생각이 잘못되거나 과장된 정보에 따라 부풀려진 측면이 있다고, 백번 양보해 인정하더라도 그들이 모인 집회에서 "전기 요금 아깝다. 동아일보는 불 꺼라"고 외쳤다는 것은 이미 국민은 동아일보가 쇠고기 수입과 관련해서는 국민 편은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다는 얘기다. 그런데 이번에 정부가 나서서 '동아일보는 우리 편'이라고 대놓고 말한 셈이다.

이명박 정부는 이미 국민의 뜻과 대치되는 지점에 자리를 잡았다. 국민의 뜻을 거스르는 것이다. 양쪽에서 대립하고 있는 진영에서 모두 '동아일보는 정부 편'이라고 했으니 이제 남은 것은 동아일보의 응답이다.

"우리는 그래도 정부를 지지합니다"라거나 "우리는 국민의 뜻을 따를 것입니다"라거나, 이도저도 아니라면 "우리는 엄정중립으로 객관적 사실에 바탕해 보도하고 논평할 것입니다"라거나 하여튼 뭔가 답을 내놔야 할 것이다.

이런 사정에 대해서 미디어스 민임동기 기자는 '수다떨기' 블로그(http://mediagom.mediaus.co.kr)에서 통렬한 비판을 가하고 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2008.05.24 15: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휴우. 2008.06.03 18: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기요.. 통상교섭본부장이 답변하기 전에 기자가 먼저 질문할때 "문화일보 기자 ***입니다"를

    교섭본부장이 "동아일보기자 ***입니다"로 잘못들어서 그런겁니다. 비약하려거든 사실상황을 좀 파악이나하고하시죠.

  3. 2008.06.05 03: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종훈 통상교섭 본부장 어무이가 돌아가셨던데... 이번을 기회로 정신차려야 할텐데... 생긴것도 뭐 같이 생긴게..



이 블로그 운영을 당분간 접습니다.

티스토리에서 1년 반 이상, 2년 가까이 블로그를 운영해왔습니다. 이제 이 블로그를 당분간 접습니다. 워드프레스 기반의 새로운 블로그로 이사가기 때문입니다. 가면서 모든 것을 바꾸려고합니다. 지금껏 이 블로그에서 이뤄온 성과에..

'김주하 트윗 오보'로 본 현직 언론인의 SN활동 한계

MBC 김주하 앵커가 곤경에 처한 것으로 짐작된다. 사적인 영역으로 생각해왔던 트위터에서 '오보'를 함으로써 언론인의 온라인 활동에서 어디까지를 사적인 영역으로 봐야 할 것인지, 언론인 '개인'으로서 온라인에서 활동하는 것이 ..

사이판에 여행가지 맙시다. 박재형 씨를 살립시다.

사이판 총격사건 피해자 박재형 씨의 아내 푸른 희망님이 쓰신 글입니다. 안타깝고 화가 납니다. 그렇지만 화내면서 블로그에 포스팅 하는 밖에는 할 수 있는 일을 찾지 못해 더 화가 납니다. 내일 밤 11시 15분 KBS 2TV ..

트위터 중심 확산되는 #도아사수_ 바람

경찰청이 트위터러 도아(@doax)를 선거법 위반 혐의로 조사한다고 한다. 경찰과 선관위의 트위터러 단속에 문제는 없는가? 이번 6·2 지방선거에서 트위터나 미투데이, 페이스북 같은 사회적 관계망 서비스(Social Netew..

경남 트위터러들 '여기 여기' 다 모여라

'갱상도 블로그(갱블)'라는 메타블로그로 경남지역 블로고스피어 구실을 해 온 <경남도민일보>가 사회적 관계망 서비스(SNS·Social Network Service)에서 새로운 실험을 시작했다. 경남도민일보 트위터 계정을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