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이판 총기난사 배너

이 엄마를 위해 기도해주세요

아이 크는 재미 2008.05.27 09:04

아파트 11층에서 떨어진 18개월 된 여자아이가 기적적으로 목숨은 건졌지만, 뇌 수술을 받고도 완전 회복되지 않을만큼 중태랍니다. (경남도민일보 보도 원문 보기)

어젯밤 신문 제작하고 늦게 들어와 아내와 소주 한잔 하면서 이 얘기를 했는데, 아이야 어쨌든 목숨을 건져 다행이지만 그 엄마 아빠는 평생 아이를 제대로 돌보지 못했다는 죄책감을 지고 가야할 것 같다며 안타까워했습니다.

실제 보도를 보면 아이 엄마 아빠 모두 심한 죄책감에 시달리는 듯 합니다. "기적이라는 생각보다 죄책감이 더 앞선다"고 했답니다. 오죽하겠습니까. 보통 아이 하나 낳아 기르는 집이 많습니다. 아이가 교통사고가 나거나 해서 이혼하는 경우도 종종 봅니다. 가정을 묶어주는 끈이 없어졌다기보다는, 사고의 원인을 두고 부부 중 한쪽은 끝없는 죄책감에 시달리고, 다른 한쪽은 대놓고 다그치지는 않더라도 은연중 책망하는 투가 되니 서로 못견딜 일이겠지요.
 
그럼에도 꿋꿋하게 서로에 대한 사랑과 이해로 가정을 잘 꾸려가는 경우도 많을 것입니다. 그러나 내 경험을 되살려보면 참 어려운 일이겠다 싶습니다. 아이가 어려서 길을 잃은 적이 있습니다. 한나절을 온 시장통을 헤집고 찾아 다닐 때는 정말 아무 생각이 없었습니다. 그저 "부처님 하나님, 제발 우리 아이 무사히 찾게 해 주십시오" 하는 생각 뿐이었지요. 그렇게 헤매다 아이를 찾았습니다. 그 뒤 가만 생각해봤습니다. 만약 아이를 찾지 못했다면, 내가 아내와 살 수 있었을까 하고요. 아무리 이성적으로 '일부러 애를 내다 버린 것도 아니고, 발 달린 짐승이 어디 못갈데가 있을까'라고 생각하려 했지만, 그래도 가슴 한구석에는 아내에 대한 원망이 자리하고 있었습니다. 그걸 견뎌낼 자신은 없었습니다.

18개월이면 이제 아장아장 걸으며 엄마 아빠 하면서 한참 부모를 따를 때입니다. 그 부모에게는 정말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것 같았을 아이가 어쩌다 그런 사고를 당했는지, 끔찍합니다.

듣지 않고, 글로 읽었는데도, 그 아이 아빠가 했다는 말이 마치 직접 들은 듯 귀에 쟁쟁합니다. "어린 아이는 언제 어디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르니 다른 부모들은 나처럼 괴로워하며 후회하지 않도록 조심하라"고 했다네요. 그렇지요. 아무리 조심하고 보살펴도, 언제 무슨 일이 생길지 모르는 세상입니다. 더 바짝 아이에게 다가가 보살펴야겠지요.

그 아이가 아무 일 없었다는 듯이 훌훌 털고 일어났으면 좋겠습니다. 서로 사랑해 아이를 낳고 살았던 그 부부도 죄책감을 가슴에 묻고 더 밝은 가정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러기를 기도합니다.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BlogIcon 실비단안개 2008.05.27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기사까지 읽었습니다.
    자식을 키우다보면 별 일을 다 당합니다.
    저희 역시 아이를 잃었다가 찾은 경험도 있구요, 비록 몇 시간이었지만 참 아찔하였었습니다.

    아기의 완쾌를 빌구요, 부모님 힘 내시길 바랍니다. ()

  2. 시아엄마 2008.05.27 1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의일 같지가 않네요..제 아이도 이제 17개월이거든요...
    혼자 놀으라고 두는 시간도 꽤 많은데...더 조심해야겠습니다..

    아이가 빨리 털고 일어나서 엄마 아빠 사랑 받으면서 행복하길 기도할게요...

  3. Favicon of http://yun-story.tistory.com BlogIcon 부지깽이 2008.05.27 1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기가 어서 어서 완쾌되기를, 이 가정에 다시 행복이 찾아오기를 기원합니다.
    정말 마음 아픕니다.

  4. 미국에서 2008.05.27 1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처럼.....어린 아이를 혼자두면 처벌되는 법을 만들어야 할 때가 되지는 않았나요? 그렇게되면 법 때문에라도 아이를 혼자두는 일이 많이 줄어들텐데....

  5. 소윤아빠 2008.05.27 1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야 빨리 일어나서 엄마, 아빠한테 달려가렴.. 기도 할게요... 힘내세요..

  6. 허브 2008.05.27 1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의 빠른 완쾌를 빌어요.
    부모님 용기를 잃지 마세요.

  7. 각설탕 2008.05.27 1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야~~~제발일어나 엄마아빠의 기쁨으로거듭나길바란다....부디...힘내자....



이 블로그 운영을 당분간 접습니다.

티스토리에서 1년 반 이상, 2년 가까이 블로그를 운영해왔습니다. 이제 이 블로그를 당분간 접습니다. 워드프레스 기반의 새로운 블로그로 이사가기 때문입니다. 가면서 모든 것을 바꾸려고합니다. 지금껏 이 블로그에서 이뤄온 성과에..

'김주하 트윗 오보'로 본 현직 언론인의 SN활동 한계

MBC 김주하 앵커가 곤경에 처한 것으로 짐작된다. 사적인 영역으로 생각해왔던 트위터에서 '오보'를 함으로써 언론인의 온라인 활동에서 어디까지를 사적인 영역으로 봐야 할 것인지, 언론인 '개인'으로서 온라인에서 활동하는 것이 ..

사이판에 여행가지 맙시다. 박재형 씨를 살립시다.

사이판 총격사건 피해자 박재형 씨의 아내 푸른 희망님이 쓰신 글입니다. 안타깝고 화가 납니다. 그렇지만 화내면서 블로그에 포스팅 하는 밖에는 할 수 있는 일을 찾지 못해 더 화가 납니다. 내일 밤 11시 15분 KBS 2TV ..

트위터 중심 확산되는 #도아사수_ 바람

경찰청이 트위터러 도아(@doax)를 선거법 위반 혐의로 조사한다고 한다. 경찰과 선관위의 트위터러 단속에 문제는 없는가? 이번 6·2 지방선거에서 트위터나 미투데이, 페이스북 같은 사회적 관계망 서비스(Social Netew..

'어록' 양산하는 MB 정부 인사들, 곤란하다 기다려달라

지난 15일자 경향신문 김용민화백의 경향만평. 출처: 경향신문 지금은 곤란하다. 기다려 달라." 이명박. "좌파 교육이 성폭력 범죄를 발생시킨다." 안상수. "아프리카는 무식한 흑인들이 뛰어다니는 곳일 뿐." 김태영. "여성..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