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이판 총기난사 배너

경남 트위터러들 '여기 여기' 다 모여라

Digital Life Tuning 2010.03.19 09:50

'갱상도 블로그(갱블)'라는 메타블로그로 경남지역 블로고스피어 구실을 해 온 <경남도민일보>가 사회적 관계망 서비스(SNS·Social Network Service)에서 새로운 실험을 시작했다. 경남도민일보 트위터 계정을 통해 경남지역 트위터러들과 소통하는 것과 경남도민일보 콘텐츠를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 같은 SNS 서비스는 물론, 구글이나 네이버 등으로도 내보낼 수 있는 링크를 만들었다.

이미 몇 차례 보도한 바와 같이 오는 6·2 지방선거에서 SNS의 역할이 커질 것으로 기대되지만, 선거관리위원회의 엄격한 대응으로 사실상 트위터를 통한 선거운동이 막혀 있다. <경남도민일보>는 국내 미디어가 시도하지 않았던 '출마 예정자 및 예비후보자' 트위터 실시간 중계를 시도했지만, 선관위 권고에 따라 중단한 바 있다. 그렇지만, SNS를 통한 소통은 거스를 수 없는 흐름으로 판단돼 우선 범경남권 트위터러 네트워크를 구축하기로 한 것이다.

이에 따라 경남도민일보 트위터 계정(http://twitter.com/gndomin)을 생성하고 경남 도내 트위터러들과의 소통을 시작했다. 17일 현재 이 계정을 팔로우하는 트위터러는 37명, 그 중 경남의 트위터러는 27명으로 다소 빈약하다. 선거 관련된 이들을 제외했기 때문이다. 예비후보자 등 선거 관련 트위터러는 8명이 팔로우하고 있다. 이들은 따로 리스트(http://twitter.com/gndomin/vote)로 관리하고 있다. 공식 선거운동 기간이 되면 트위터를 실시간 중계하는 것도 가능할 수 있다는 중앙선관위의 판단에 따라 공개할 수 있게 되면 곧바로 공개할 예정이다. 경남의 트위터러 리스트(http://twitter.com/gndomin/gndomin)는 현재 idomin.com 2010지방선거 페이지를 통해 실시간 중계하고 있다.

경남권 트위터러 네트워크 구축

이와 함께 <경남도민일보> 홈페이지(http://www.idomin.com)를 통해 경남지역 트위터러들의 자발적인 등록을 받고 있다. 홈페이지 2010지방선거 페이지에 누구나 추가·수정·삭제할 수 있는 워크시트를 설치해뒀다. 17일 현재 31명의 트위터러가 등록돼 있다. 이 시트를 통해 각각 트위터러의 트윗 내용 확인은 물론, 자신의 계정이 있다면 팔로잉도 할 수 있다.

이러한 인적 네트워크 구축 시도와 함께 <경남도민일보> 콘텐츠를 SNS로 송고할 수 있게 했다. 기사 아랫도리에 트위터·미투데이·페이스북·디그·딜리셔스 등의 SNS는 물론, 구글·라이브·네이버 등 포털의 즐겨찾기로 송고 시스템을 구축해둬 누구나 각각의 서비스 계정만 있다면 손쉽게 기사 제목과 링크를 해당 시스템으로 송고할 수 있게 한 것. 이러한 조치는 <경남도민일보> 콘텐츠에 대한 저작권을 포기하는 것이 아니라 무단 '펌질'을 방지하고 아웃링크를 허용함으로써 콘텐츠의 활발한 유통과 그에 따르는 토론을 장려하려는 조치다.

이런 실험은 지난해 말 아이폰 국내 도입 이후 현기증이 날 정도로 질주하는 모바일 환경 변화에 대응하면서 동시에 SNS를 통한 새로운 지역운동의 가능성을 탐색한다는 의미가 있다. 아이폰이 아니더라도 안드로이드 기반의 스마트폰이 이미 출시됐으며, 나름 선방한 옴니아 2, 연말께 출시 예정인 윈도우폰 7까지 포함하면 이제 휴대전화기에서 '전화' 기능은 보조기능으로 전락할 정도로 모바일 인터넷이 활성화되고 있다는 성급한 분석도 나오고 있다. SNS의 대명사로 불리는 트위터에서는 "아이폰이 생기고 나서 컴퓨터를 켜는 횟수가 줄어들었다"거나 "컴퓨터 앞에서 아이폰으로 인터넷을 즐긴다"는 트윗을 심심찮게 볼 수 있다.

SNS로 새 지역운동 형태 모색

실제로 SNS를 통한 소통은 알게 모르게 우리 생활 깊숙이 들어와 있음을 알 수 있다. 16일 오후 마산시 양덕2동에 있는 경남도민일보사에서 인근의 트위터러 검색을 했더니 양덕동·산호동 일원에서만 12명이 검색됐다. 적어도 GPS가 장착된 스마트폰을 갖고 트위터를 하는 사람으로 추정된다. 이들 중에는 팔로어가 10~20명 남짓으로 많지는 않지만, 일상생활의 소통을 충실히 하는 사람도 꽤 있었다. 특히 트윗으로 주고받은 내용을 볼 때 40~50대로 추정되는 사람이 대부분이었다. (트위터 계정을 안다면 그 트위터러가 무슨 대화를 나눴는지 살펴보는 것은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 또한, 자신의 위치를 공개한 트위터러는 위치검색으로 손쉽게 찾을 수 있다.)

'짹 짹 지저귄다'는 'twitter'. 이미 우리 주변은 그런 지저귐으로 가득 찼는데 이를 인지하지 못하는 것은 아닌가? 그런 지저귐의 세계에 발을 들여놓는데 두려움을 느끼는 '중년'들에게 희망적인 이야기를 전한다. 전 세계 170개국, 35개 언어로 4억 5000만 명이 참가하고 있다는 페이스북 회원 평균 나이는 35세 이상이다. 올 연말 출시 예정인 MS사의 윈도우폰 7의 주된 소구층은 38세 이상이다. 한국형 SNS의 원조격인 싸이월드가 10대들의 놀이터처럼 되면서 소외감을 느꼈던 중년들이 새로운 소통의 장으로 발을 내딛는데 희망이 되는 메시지였으면 한다. 그런 발걸음에 <경남도민일보>도 함께 할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imgiggs.tistory.com BlogIcon 긱스 2010.03.19 1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확인해봐야겠습니다. 앗 그리고 갱블의 글 또한 rss로 볼수 있나요? 찾아봐도 rss 항목이 안보여서요. 전체포스트 혹은 오늘의 인기글을 rss로 보고 싶네요.

  2. 2010.03.19 17: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이 블로그 운영을 당분간 접습니다.

티스토리에서 1년 반 이상, 2년 가까이 블로그를 운영해왔습니다. 이제 이 블로그를 당분간 접습니다. 워드프레스 기반의 새로운 블로그로 이사가기 때문입니다. 가면서 모든 것을 바꾸려고합니다. 지금껏 이 블로그에서 이뤄온 성과에..

'김주하 트윗 오보'로 본 현직 언론인의 SN활동 한계

MBC 김주하 앵커가 곤경에 처한 것으로 짐작된다. 사적인 영역으로 생각해왔던 트위터에서 '오보'를 함으로써 언론인의 온라인 활동에서 어디까지를 사적인 영역으로 봐야 할 것인지, 언론인 '개인'으로서 온라인에서 활동하는 것이 ..

사이판에 여행가지 맙시다. 박재형 씨를 살립시다.

사이판 총격사건 피해자 박재형 씨의 아내 푸른 희망님이 쓰신 글입니다. 안타깝고 화가 납니다. 그렇지만 화내면서 블로그에 포스팅 하는 밖에는 할 수 있는 일을 찾지 못해 더 화가 납니다. 내일 밤 11시 15분 KBS 2TV ..

트위터 중심 확산되는 #도아사수_ 바람

경찰청이 트위터러 도아(@doax)를 선거법 위반 혐의로 조사한다고 한다. 경찰과 선관위의 트위터러 단속에 문제는 없는가? 이번 6·2 지방선거에서 트위터나 미투데이, 페이스북 같은 사회적 관계망 서비스(Social Netew..

'어록' 양산하는 MB 정부 인사들, 곤란하다 기다려달라

지난 15일자 경향신문 김용민화백의 경향만평. 출처: 경향신문 지금은 곤란하다. 기다려 달라." 이명박. "좌파 교육이 성폭력 범죄를 발생시킨다." 안상수. "아프리카는 무식한 흑인들이 뛰어다니는 곳일 뿐." 김태영. "여성..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