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이판 총기난사 배너

웹 스토리지 비교분석 (1) 데이콤 웹 하드

Digital Life Tuning 2010.01.17 08:30

사람들이 하는 일이 자꾸만 인터넷으로 통합돼가면서 거기에 맞는 온갖 서비스가 나오고 있네요. 오늘 관심은 웹 스토리지입니다. USB 메모리에 데이터를 저장해서 갖고 다니는 것은 이제는 거의 원숭이 취급받을만할 정도입니다. 데이콤의 웹 하드,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 라이브, 구글의 문서도구, 그리고 최근 서비스를 시작한 네이버 N드라이브를 두고 비교분석해볼까 합니다.

내가 하는 일이 좀 특이해서 하루 일과의 2/3는 집에서 처리하고, 나머지 1/3은 회사에 가서 처리하게 됩니다. 그러다 보니 회사와 집에서 하는 일을 이어서 할 방법에 대한 관심이 많습니다.

지금까지 집에서 하던 일을 회사에서도 하고, 회사에서 하던 일을 집에 와서도 하려고 시도했던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는데, 최근에 네이버를 활용할까 어쩔까 고민 중입니다. 그 이유는 나중에 설명할 것입니다.

1. 데이콤 웹 하드

데이콤 웹 하드를 지금까지 주로 써왔습니다. 웹 하드 모르시는 분은 없을 듯한데요. 나는 주로 웹 하드 탐색기를 쓰고 있습니다. 윈도 탐색기에 결합하면서 일종의 네트워크 드라이브로 쓸 수 있습니다. 웹 하드 탐색기는 여기에서 내려받을 수 있습니다.

이 녀석을 업무에 활용한 것은 올해로 7~8년 됐습니다. 처음에는 내 계정으로 썼고, 지금은 회사 계정으로 쓰고 있습니다. 회사와 집을 오가며, 때로는 피시방에서까지 잘 활용하고 있지요. 이건 우리 부서원과 공유하기 때문에 협업을 할 때도 유용합니다.

우선 장점부터 말해보겠습니다.

 
 
 
  웹하드 탐색기 로그인이 되면 그림처럼 윈도우 탐색기에서 웹하드가 '기타 저장장치'로 보입니다. 이 녀석을 즐겨찾기 해두면 이용하기 쉽습니다.  
 
이건 장점이 아닐 수도 있는데, 하여튼 그렇습니다. 다른 사람과 공유하기가 쉽습니다. 공유하려면 id하고 패스워드를 알아야 하는데 웹 하드 아이디하고 패스워드 공유한다고 사생활이 노출될 일은 거의 없습니다. 더구나 나처럼 회사 계정이라면 사원들이 대부분 아는 것이므로 특별하게 문제될 것은 없습니다.

협업을 할 때도 유용합니다. (이궁, 그게 그 말인가 ㅠㅠ;) 우리 부서에서 하는 일이 외부 필진 관리하고 사내 당직 프로그램 운영하고 그런 것인데, 웹하드에 올려놓고 부서원이 공유하니 무척 편리합니다. USB 메모리에 넣어 다니면 변동이 있을 때 반영이 잘 안 되는데 웹 하드에 올려놓으니 변동 상황이 그때그때 반영돼 무척 편리합니다.

 
 
 
  웹하드 로그인 됐을 때 탐색기에서 바로 웹하드 내용을 볼 수 있고, 여러가지 작업도 할 수 있지요.  
 
웹 하드에 있는 파일의 종류가 무엇이든 간에 내 컴퓨터에 해당 프로그램 설치돼 있으면 더블클릭으로 바로 편집모드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hwp xlsx pptx jpg gif bmp 등등 거의 모든 파일이 웹 하드에 저장돼 있으면 바로 불러와서 편집하고 저장까지 깔끔하게 할 수 있습니다.

다음은 단점입니다. 지금은 데이콤 정책이 바뀌었는지 확인해보지 않았지만, 처음 웹 하드 탐색기 쓸 때 직원과 상담한 바로는 탐색기 기능을 권장하지 않는다는 것이었습니다. 편리하기는 한데, 문제 생기면 책임질 수 없다는 것이었지요. 물론 지금까지 데이터에 문제가 생긴 적은 없습니다.

 
 
 
  컴터 부팅할 때 자동로그인이 설정돼 있는데, 한번씩 이렇게 애를 먹입니다. 확인을 눌러주면 아이디하고 패스워드 입력할 수 있는 창이 뜹니다.  
 
 
 
 
  부팅할 때 오류(?) 났을때 확인해 보면 이럻게 아이디가 대문자로 돼 있습니다. 소문자로 고쳐주면 문제 없이 로그인 됩니다.  
 
컴터 켤 때 자동 로그인 설정해두고 있는데요, 이게 한 번씩 말썽입니다. 지금 쓰는 아이디가 소문자와 숫자로 이뤄져 있는데요, 이 녀석이 한 번씩 대문자로 바뀌어 있더라구요. 그러면서 알 수 없는 아이디라고 나오네요. 처음 상담에서 지원 안 한다는 말 들었기에 물어보려고도 안 하고 쓰고 있습니다. 조금 불편하긴 해도, 에러메시지 뜨면 아이디 소문자로 다시 처넣어주고 있습니다.

이것도 원인을 알 수 없긴 한데, 웹 하드에 내용을 복사해서 로컬로 붙여 넣을 때나, 반대로 로컬의 문서나 폴더를 웹 하드로 복사해서 붙여 넣을 때 가끔 안되기도 합니다. temp 라는 폴더만 생기고 복사는 아예 안 되는 거죠. 원인은 모르고, 그런 일이 생기면 웹으로 접속해서 내려받기나 올리기로 전송하는 수밖에 없습니다. 이 현상이 한 번 나타나면 컴터 다시 켜기 전에는 해결 안 됩니다.

이건 꽤 불편한데요, 로컬에서 새로 만든 파일을 웹 하드 탐색기를 통해 웹 하드에 바로 저장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로컬에 저장한 다음, 웹 하드로 전송하고, 다시 웹 하드 탐색기에서 더블클릭으로 파일 열어서 편집해야 합니다. 매우 불편합니다.

가장 큰 단점은, 유료라는 것입니다. 나야 뭐 회사 계정이니 쓰지만, 웹하드 Biz 2기가가 기본인데, 월 1만 3000원을 줘야 합니다. 꽤 비싼 셈이죠.

그래서 평점을 매긴다면 10점 만점에 7점쯤 주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이 블로그 운영을 당분간 접습니다.

티스토리에서 1년 반 이상, 2년 가까이 블로그를 운영해왔습니다. 이제 이 블로그를 당분간 접습니다. 워드프레스 기반의 새로운 블로그로 이사가기 때문입니다. 가면서 모든 것을 바꾸려고합니다. 지금껏 이 블로그에서 이뤄온 성과에..

'김주하 트윗 오보'로 본 현직 언론인의 SN활동 한계

MBC 김주하 앵커가 곤경에 처한 것으로 짐작된다. 사적인 영역으로 생각해왔던 트위터에서 '오보'를 함으로써 언론인의 온라인 활동에서 어디까지를 사적인 영역으로 봐야 할 것인지, 언론인 '개인'으로서 온라인에서 활동하는 것이 ..

사이판에 여행가지 맙시다. 박재형 씨를 살립시다.

사이판 총격사건 피해자 박재형 씨의 아내 푸른 희망님이 쓰신 글입니다. 안타깝고 화가 납니다. 그렇지만 화내면서 블로그에 포스팅 하는 밖에는 할 수 있는 일을 찾지 못해 더 화가 납니다. 내일 밤 11시 15분 KBS 2TV ..

트위터 중심 확산되는 #도아사수_ 바람

경찰청이 트위터러 도아(@doax)를 선거법 위반 혐의로 조사한다고 한다. 경찰과 선관위의 트위터러 단속에 문제는 없는가? 이번 6·2 지방선거에서 트위터나 미투데이, 페이스북 같은 사회적 관계망 서비스(Social Netew..

'어록' 양산하는 MB 정부 인사들, 곤란하다 기다려달라

지난 15일자 경향신문 김용민화백의 경향만평. 출처: 경향신문 지금은 곤란하다. 기다려 달라." 이명박. "좌파 교육이 성폭력 범죄를 발생시킨다." 안상수. "아프리카는 무식한 흑인들이 뛰어다니는 곳일 뿐." 김태영. "여성..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