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이판 총기난사 배너

빵꾸똥꾸같은 방송심의위

이슈 트랙백 2009.12.31 08:46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MBC 시트콤 <지붕 뚫고 하이킥>의 '빵꾸똥꾸' 발언을 꼬투리 잡아 '권고' 조치를 내린 데 대한 논란이 뜨겁다. 심지어 '진보'하고는 그다지 인연이 없는 소설가 이외수 씨까지 그의 트위터를 통해 "대한민국에서 시간이 거꾸로 흐르고 있다. 이러다 통금도 부활하는 것 아닐까"라고 비판하고, 가수 서태지도 팬들에게 '메리 메리 빵꾸똥꾸'라고 새해 인사를 전할 정도니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빵꾸똥꾸'라는 소릴 들어야 하겠다.

텔레비전을 자주 보지는 않지만, 저녁 먹을 때 한 번씩 보는 <지붕 뚫고 하이킥> 프로그램은 노익장을 과시하는 이순재를 비롯해 아역 배우 진지희까지 등장인물 한 사람 한 사람 모두가 개성이 그렇게 강하다. 그게 입 안에 있던 밥알이 튕겨 나갈 만치 폭소를 자아내게 하는 장치로 작동할 것이다. 그런데도 아역 배우의 대사 한마디를 꼬투리 잡는 것은 빵꾸똥꾸다.

이번만이 아니다. 방송통신심의위는 지난 7일에도 일본 애니메이션 <짱구는 못말려>에 대해 본격 심의에 착수한다고 밝힌 바 있다.

<짱구는 못말려> 역시 아이 키우는 집이라면 많이 본 프로그램에 속한다. 성인 만화를 토대로 제작되긴 했지만, 아동 및 청소년의 지적 수준과 정서, 경험을 고려하지 않은 성적 표현과 엽기적 행동을 여과 없이 담았기에 심의하겠다는 것이었는데, 참 빵꾸똥꾸다.

도대체 심의위원들은 21세기 대한민국 '초딩' 수준을 그렇게 모른단 말인가. 그렇게 백안시해도 되는가. 우리 집 아이가 유치원에도 가기 전부터 <짱구>를 보아왔다. 아이들과 같이 그 프로그램을 시청할 때도 있었다. 그렇지만, 도대체 내가 본 그 <짱구>에 어떤 부분이 어린이에게 부적절하다는 것인지 알 수가 없다. 오히려 맞벌이로 아이들과 함께할 시간이 부족한 가정의 아이들에게 가족의 소중함을 깨우치게 해준다는 점에서 권장할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한다.

이러한 심의위의 활동을 지켜보면서 이런 황당한 생각을 해본다. 3백(三白)이 나쁘다 해서 흰 쌀밥을 밥상에서 빼버리고, 반찬에 소금 간을 하지 않고 설탕은 전혀 쓰지 않는다. 맵거나 짠 음식도 위에 자극적이어서 좋지 않으니 고춧가루나 고추장, 후춧가루, 간장 같은 조미료·향신료도 전혀 쓰지 않는다. 그런 밥상을 받았을 때 정말 맛있게 먹을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

반대로 밥상 앞에 앉아 아내가 이건 위장에 좋고, 이건 혈압에 좋고, 저건 당뇨에 좋고, 그건 심장병이나 뇌질환 예방에 좋고, 또 저건 정력에 좋다며 시시콜콜 설명해준다면 그게 보약 먹는 것이지 밥 먹는 것이겠는가. 아무리 밥이 보약이라고 하더라도 그렇게 좋다는 것만 모조리 모아서 먹으면 또 그건 정말 맛있는 밥상이 될까.

그런 측면에서 드라마에 술 마시거나 담배 피우는 장면을 내보내는 것을 억제하는 것도 옳지 않다고 본다. 드라마는 드라마일 뿐, 윤리 교과서는 아니기 때문이다. 한참 드라마에 감정이입돼 몰두하고 있는데, 내가 그 상황이라면 온갖 육두문자가 튀어나오고 달려가 한대 쥐어패고 싶을 정도인데 '곱고 바른 우리말'만 써야 한다고 제대로 표현하지 못하는 등장인물을 볼 때 그런 설정에 동의할 시청자가 얼마나 될까.

잘은 모르지만 <지붕 뚫고 하이킥>에서 연방 "빵꾸똥꾸"를 내지르며 좌충우돌하는 해리는 어찌 보면 요즘 아이들의 전형이기도 하다. 이미 21세기 대한민국 '초딩'들은 해리보다 훨씬 더 버릇없고 권위에 도전적이며 자의식이 강하다. 빵꾸똥꾸를 규제함으로써 그런 어린이들을 바로잡을 수 있다면, 그렇대도 드라마 흐름을 무시한 채 대사 하나로 규제하겠다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빵꾸똥꾸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timshel.kr BlogIcon 괴나리봇짐 2009.12.31 1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빵꾸똥꾸 같네요.
    성인씨 올 한해 고생 많으셨구요,
    내년에 큰 활약 기대하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지으세요.^^

  2. Favicon of http://hueunmi.tistory.com/ BlogIcon 골목대장허은미 2009.12.31 1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빵꾸똥꾸 가지고...별걸 다 꼬투리 잡는 기분이네요~참네...



이 블로그 운영을 당분간 접습니다.

티스토리에서 1년 반 이상, 2년 가까이 블로그를 운영해왔습니다. 이제 이 블로그를 당분간 접습니다. 워드프레스 기반의 새로운 블로그로 이사가기 때문입니다. 가면서 모든 것을 바꾸려고합니다. 지금껏 이 블로그에서 이뤄온 성과에..

'김주하 트윗 오보'로 본 현직 언론인의 SN활동 한계

MBC 김주하 앵커가 곤경에 처한 것으로 짐작된다. 사적인 영역으로 생각해왔던 트위터에서 '오보'를 함으로써 언론인의 온라인 활동에서 어디까지를 사적인 영역으로 봐야 할 것인지, 언론인 '개인'으로서 온라인에서 활동하는 것이 ..

사이판에 여행가지 맙시다. 박재형 씨를 살립시다.

사이판 총격사건 피해자 박재형 씨의 아내 푸른 희망님이 쓰신 글입니다. 안타깝고 화가 납니다. 그렇지만 화내면서 블로그에 포스팅 하는 밖에는 할 수 있는 일을 찾지 못해 더 화가 납니다. 내일 밤 11시 15분 KBS 2TV ..

트위터 중심 확산되는 #도아사수_ 바람

경찰청이 트위터러 도아(@doax)를 선거법 위반 혐의로 조사한다고 한다. 경찰과 선관위의 트위터러 단속에 문제는 없는가? 이번 6·2 지방선거에서 트위터나 미투데이, 페이스북 같은 사회적 관계망 서비스(Social Netew..

'어록' 양산하는 MB 정부 인사들, 곤란하다 기다려달라

지난 15일자 경향신문 김용민화백의 경향만평. 출처: 경향신문 지금은 곤란하다. 기다려 달라." 이명박. "좌파 교육이 성폭력 범죄를 발생시킨다." 안상수. "아프리카는 무식한 흑인들이 뛰어다니는 곳일 뿐." 김태영. "여성..